원장 인사말

와이랩 아카데미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와이랩 아카데미 대표 신의철입니다.

어린 시절 만화가가 되겠다는 꿈을 안고 이태행, 이명진 선생님의 문하생으로 만화계에 입문한지 20여년, 저는 웹툰 작가라는 이름으로 그 꿈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당시에 만화가가 되는 길은 지금보다 단순했습니다. 만화가 선생님의 문하생으로 바닥부터 하나씩 익혀나가는 도제식 시스템이 데뷔의 거의 유일한 방법이었습니다.

웹툰이 등장하고 난 후부터는 더 이상 문하생이나 어시스턴트를 거치지 않아도 누구에게나 도전의 기회가 주어졌지만, 배움의 기회는 그만큼 다양해지지 못했습니다.

저에게 ‘선생님’이라는 타이틀을 각인시킨 <스쿨홀릭>이나 웹툰 세계의 일상을 그렸던 <내일은 웹툰>때문인지 저는 몇 년간 꾸준히 웹툰 작가가 되는 방법을 묻는, 혹은 자신이 지금 도전해도 되는지 조언을 구하는 메일들을 받았고 일일히 도움을 줄 수 없다는 사실이 안타까웠습니다. 실제로 그때까지의 웹툰 작가들은 누가 가르쳐서 된 것이 아니었기 때문에 스스로 발품을 팔으라는 형식적인 대답밖에 해 줄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웹툰이 대한민국의 메이저 문화 산업으로 자리잡고 있는 지금, 각 대학 만화과의 커리큘럼도 출판-애니메이션에서 이미 웹툰으로 무게 중심을 옮기고 있고 여러 컨텐츠 관련 단체에서는 각종 웹툰 관련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포털 사이트 외에도 수많은 웹툰 전문 서비스 매체들이 생겨나고 있으며, 감각과 실력을 겸비한 작가들을 더 많이 필요로 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웹툰을 그려보고 싶어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배울 수 있는 상설전문교육기관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와이랩 아카데미는 지금도 매주 마감을 치르고 있는 프로 작가들과 함께 작가의 꿈을 가진 여러분이 가장 필요로 하는 노하우를 나눌 수 있는 배움의 터로 발전해 나갈 것입니다.

감사합니다.